바로가기메뉴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자료실 > 유머게시판


게시물을 뉴스나 다른 곳에서 인용하실 때에는 반드시 보배드림 출처를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글쓰기 수정 삭제 목록
  • 댓글 (8) |
  • 내 댓글 보기 |
  • 레벨 소장 막무비머 10/26 15:40 답글 신고
    조조 아님??
  • 레벨 대위 1 새로움뿜뿜 10/26 15:41 답글 신고
    양수
  • 레벨 소위 1 다굴e 10/26 15:41 답글 신고
    조조
  • 레벨 원수 케구오너 10/26 15:41 답글 신고
    조조가 말하고 양수가 실천??
  • 레벨 중장 교외오빠 10/26 15:41 답글 신고
    말한 사람을 말하는 거야? 그 말을 듣고 실행한 사람을 말하는 거야?

    문제가 애매하네 ㅉㅉ
  • 레벨 하사 3 일월십이월 10/26 15:43 답글 신고
    양수는 뜻을 이해했을 뿐이니, 조조가 맞지
  • 레벨 원수 무궁화의눈물 10/26 15:47 답글 신고
    흔히 『삼국지』에 나오는 말로 잘못 알고 있는 이 말의 출전은 『후한서』의 「양수전」이다. 위나라의 조조가 촉의 유비와 한중(漢中) 땅을 놓고 싸울 때, 조조는 진격이냐 후퇴냐의 갈림길에 놓여 있었다. 그때 장수 하나가 내일의 거취를 묻고자 조조를 찾아가니 그는 다만 “계륵” 하고 한마디만 던질 뿐, 더 이상 말이 없었다. 장수가 그 말의 뜻을 몰라 막료들에게 물으니 양수가 답하기를, 내일은 철수 명령이 있을 것이니 준비를 하라고 했다. 모두들 그의 해석을 의아하게 여기자 양수가 이렇게 말했다. “계륵은 닭의 갈비를 가리키는 말로서, 보기에는 그럴듯하나 실상 먹을 것은 별로 없는 음식이다. 눈앞에 놓인 한중 땅이 바로 그와 같다. 그러므로 이 한중 땅을 버리기는 아깝지만 사실 따지고 보면 썩 대단한 땅도 아니니 그대로 돌아갈 결정을 내린 것이다.” 그의 해석을 듣고도 장수들은 긴가민가했으나 양수의 이 말은 적중하여 다음날 철수 명령이 내려졌다.
  • 레벨 원수 무궁화의눈물 10/26 15:48 답글 신고
    닭갈비처럼 먹자니 먹을 것은 없고 버리자니 아까운 것을 가리키는 말이다. “쉰 밥 고양이 주기 아깝다”, “내가 먹자니 배부르고 남 주자니 아깝고” 하는 우리 속담과 통하는 말이다.

덧글입력

0/2000

글쓰기
검색 맨위로 내가쓴글/댓글보기
공지사항
t서비스전체보기
사이버매장
국산차매장
수입차매장
튜닝카매장
승용차매장
스포츠카매장
RV/SUV매장
밴/승합차매장
오토갤러리매장
국산중고차
전체차량
인기차량
확인차량
특수/특장차
국산차매장
중고차시세
차종별검색
수입중고차
전체차량
인기차량
확인차량
특수/특장차
수입차매장
중고차시세
차종별검색
내차팔기
사이버매물등록
국산차등록
수입차등록
매물등록권 구입
게시판
베스트글
자유게시판
보배드림 이야기
시승기
자료실
내차사진
자동차동영상
자동차사진/동영상
레이싱모델
주요서비스
오토바이
이벤트